“스마트폰 분실해도 개인 정보유출 걱정 없다”
상태바
“스마트폰 분실해도 개인 정보유출 걱정 없다”
  • 강석오 기자
  • 승인 2010.12.29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T, 원격 단말 잠금·정보삭제 가능한 ‘스마트폰 키퍼’ 출시

스마트폰이 활성화되면서 PC나 다른 디바이스를 통해서 했던 증권거래, 이메일 체크, 사진/동영상 촬영, 일정관리, 회사 업무처리 등 다양한 활동을 스마트폰으로 처리하는 경우가 많아졌다. 따라서 스마트폰을 분실할 경우 각종 개인 정보와 회사 보안자료 등이 유출될 가능성이 더욱 높아져 스마트폰 보안에 대한 필요가 크게 증대하고 있다.

SK텔레콤(대표 정만원 www.sktelecom.com)은 고객이 스마트폰을 분실할 경우에도 정보 유출 및 사생활 침해를 방지해 고객이 안심하고 스마트폰을 사용할 수 있도록 원격 단말잠금 및 데이터삭제 서비스 ‘스마트폰 키퍼’를 출시, 스마트폰 보안을 한층 강화했다.

‘스마트폰 키퍼’를 가입한 경우 스마트폰을 분실하거나 다른 곳에 놓고 왔을 때 고객센터(1599-0011)나 T월드(www.tworld.co.kr) 홈페이지를 통해 원격으로 스마트폰 화면을 서버에서 임의로 설정한 비밀번호로 잠궈 다른 사람이 해당 스마트폰을 이용하거나 저장된 데이터를 조회하는 것이 불가능하도록 한다.

또한 원격으로 스마트폰 단말을 아예 초기화해 모든 데이터를 삭제하거나 주소록·통화/메시지 이력· 메시지 내용·내장 메모리 데이터·외장 메모리(마이크로SD카드) 데이터·이메일·사진/동영상/음악(DRM파일 제외) 등 원하는 카테고리별로 선택적으로 정보를 삭제할 수 있다. 단 스마트폰 단말 초기화 또는 데이터 삭제 시 해당 정보를 원상복구할 수 없기 때문에 사전에 스마트폰 내 중요정보는 백업해 두는 습관이 필요하다.

이 서비스는 무선인터넷을 통해 원격으로 스마트폰을 제어하므로 스마트폰키퍼 서비스의 다양한 기능을 적용하기 위해서는 해당 스마트폰의 데이터 네트워크 상태가 3G망 또는 와이파이 통신이 가능하도록 설정돼야 한다. 갤럭시 A, 갤럭시S는 프로요 업그레이드를 하면 해당 서비스 가입 및 이용이 가능하며, 분실 후에도 가입이 가능하다. SK텔레콤은 향후 출시되는 모든 스마트폰에 기본적으로 해당 기능을 탑재해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다. 이 서비스는 무료로 제공된다.

김후종 SK텔레콤 서비스기술원장은 “스마트폰 키퍼로 더욱 안심하고 스마트폰을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이 구축됐다”며 “향후에도 고객정보 보호를 위한 기술 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