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정보원, 국가사이버안보협력센터 개소
상태바
국가정보원, 국가사이버안보협력센터 개소
  • 김선애 기자
  • 승인 2022.12.01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이버 위협 동향 분석·악성코드 위협정보 공유 등 사이버 안보 민관 협력 수행

[데이터넷] 국가정보원은 경기도 판교 제2테크노밸리에서 ‘국가사이버안보협력센터’ 개소식을 개최했다고 30일 밝혔다.

이 센터는 국정원 국가사이버안보센터가 지능화·고도화되고 있는 사이버공격에 맞서 민관이 힘을 합쳐 공동 대응하기 위해 개소했으며, 국정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방부 등 유관기관과 안랩, 이스트시큐리티, S2W, 체이널리시스 등 IT보안업체 전문인력들이 함께 근무한다.

협력센터는 ▲랜섬웨어·가상자산 탈취 등 사이버위협 동향·기술 공동 분석 ▲악성코드·침해지표 등 위협정보 공유 등의 사이버안보를 위한 민관 협력을 수행한다.

이를 위해 센터에는 합동분석실·기술공유실 등과 함께 민간 지원을 위한 세미나실·교육훈련장 등도 마련됐다.

국정원은 앞으로 민간 기업·보안업체 의견을 반영, ‘차세대 국가 사이버위협 정보공유시스템’을 개발해 현재 479개인 사이버위협 정보공유 대상을 2배 이상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미국 국가안보국(NSA)과 영국의 국가통신정보본부(GCHQ)도 별도의 협력센터를 개설해 민관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김규현 국정원장은 이날 환영사를 통해 “정부기관은 물론 민간기업과 학계가 협력하고 우방국과의 공조를 통해 초국가적인 사이버위협에 함께 대응해 나가는 것이 사이버안보의 핵심”이라면서 “국정원은 앞으로 국가사이버안보협력센터를 통해 해외 및 민관 사이버안보 파트너들과 소통하고 함께 협력하며 같이 상생하여 모두가 풍요롭고 안전한 디지털 대한민국을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