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 구글 클라우드와 DX 가속화 맞손
상태바
LG CNS, 구글 클라우드와 DX 가속화 맞손
  • 강석오 기자
  • 승인 2022.09.25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엔터프라이즈 AI 시장 선점,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 현대화 사업 강화
초개인화 마케팅, 구글 워크스페이스 단계적 확산 등 총체적 경험 혁신 추진
▲ LG CNS 대표이사 김영섭 사장(우)과 구글 클라우드 토마스 쿠리안 CEO(좌)는 ‘DTP(Digital Transformation Partnership)’를 체결했다.
▲ LG CNS 대표이사 김영섭 사장(우)과 구글 클라우드 토마스 쿠리안 CEO(좌)는 ‘DTP(Digital Transformation Partnership)’를 체결했다.

[데이터넷] LG CNS가 구글 클라우드와 전략적 DX 협업을 통해 국내 대표 DX 선도기업의 입지를 확고히 다지고 나섰다.

LG CNS 김영섭 대표이사와 구글 클라우드 토마스 쿠리안(Thomas Kurian) CEO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서니베일에 위치한 구글 클라우드 본사에서 DX를 위한 업무협약 ‘DTP(Digital Transformation Partnership)’를 체결했다. 구글 클라우드가 국내 기업과 DX 협약을 체결한 것은 이번이 최초다.

LG CNS는 이번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국내 엔터프라이즈 AI 시장 선점,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 현대화(AM), 총체적 경험(TX: Total Experience) 혁신 등을 추진한다.

LG CNS는 우선 국내 엔터프라이즈 AI 시장 리더십 확보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주요 추진과제는 공급망 혁신, 품질 향상, 운영 자동화 등 제조 현장 대상의 AI기술 상용화로, 이를 위해 AI 기술 역량과 구글 클라우드의 AI/머신러닝 서비스를 기반으로 혁신 사례를 발굴, 확산해 나갈 예정이다.

LG CNS는 ‘언어 AI 랩’, ‘비전 AI 랩’, ‘데이터 AI 랩’, ‘AI 엔지니어링 랩’ 등 4대 AI 연구소를 기반으로 탄탄한 AI 역량을 갖추고 있어 구글 클라우드와의 협력을 통한 더 큰 시너지 창출이 가능하다. 지난해에는 국내 최초로 구글 클라우드의 ‘머신러닝 전문기업’ 인증을 획득하며, AI/머신러닝 분야의 전문 역량을 이미 입증하기도 했다.

LG CNS는 AI 기반의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 현대화 사업에도 적극 나선다. 애플리케이션 현대화는 클라우드 환경에 최적화된 애플리케이션을 구축하는 것으로 업계 최고의 화두다.

LG CNS는 500여명의 애플리케이션 현대화 전문가를 확보하고 있으며, 전문조직으로 ‘클라우드네이티브론치센터’, ‘클라우드애플리케이션빌드센터’를 보유하고 있다. LG CNS는 애플리케이션 현대화 역량에 구글 클라우드의 AI 기술을 더해 신사업을 확대할 방침이다.

LG CNS는 TX 혁신 추진을 위해 양사의 강점인 빅데이터와 AI/머신러닝 역량을 결합한 초개인화 마케팅 서비스를 발굴할 계획이다. 초개인화 마케팅은 개인화 마케팅에서 한 발 더 나아간 개념으로 고객의 미래 행동과 상황까지 예측해서 고객이 필요한 시점에 최적의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의미한다.

실제로 LG CNS는 AI 분석 플랫폼 ‘DAP(Data Analytics&AI Platform) MLDL(Machine Learning Deep Learning)’을 금융권에 적용해 초개인화 금융 서비스를 구축하는 등 다양한 고객경험 혁신 사례를 확보하고 있다.

LG CNS는 기업 고객의 직원경험 혁신을 위해 AI가 접목된 구글 워크스페이스를 단계적으로 적용, 확산하기로 했다. 구글 워크스페이스는 사용자가 언제 어디서나 모든 기기에서 업무 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는 클라우드 기반 스마트 워크 솔루션이다. 구글 워크스페이스가 적용되면 일하는 방식 및 조직문화 혁신을 통해 업무 효율성 향상이 가능할 전망이다.

이 밖에도 LG CNS는 스마트 시티, 스마트 팩토리 분야에서도 AI, 빅데이터, 에지컴퓨팅 등 DX 기술 협력을 구글 클라우드와 추진할 예정이다.

김영섭 LG CNS 대표는 “LG CNS는 DX 기술 역량과 풍부한 정예전문가를 보유했고, 국내외 최고 기술기업과의 오픈 이노베이션을 적극 추진중”이라며 “고객의 페인포인트를 해결하고 성공적 DX를 리드해 고객이 가장 신뢰하는 최고의 ‘디지털 성장 파트너’로 도약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