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강릉시, ITS 세계총회서 지능형 교통 서비스 선봬
상태바
LGU+·강릉시, ITS 세계총회서 지능형 교통 서비스 선봬
  • 윤현기 기자
  • 승인 2022.09.21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 교차로·횡단보도·주차장 혼잡예보 등 소개…강릉시 2026 ITS 세계총회 개최지 선정 기여
LG유플러스 임직원이 전시부스에서 강릉시 ITS 시스템을 소개하는 모습
LG유플러스 임직원이 전시부스에서 강릉시 ITS 시스템을 소개하는 모습

[데이터넷] 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는 강릉시와 함께 ‘2022 ITS 세계총회’에서 지능형 교통 서비스를 선보였다고 21일 밝혔다.

오는 23일까지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리는 ITS 세계총회는 ‘교통 올림픽’, ‘교통 엑스포’라고 불리는 교통 분야 세계 최대 전시회이자 학술대회로, 강릉시는 지난 18일 LA컨벤션센터에서 경쟁도시인 대만 타이베이를 제치고 ‘2026 ITS 세계총회’ 개최지로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 강릉시 ITS 구축사업자로 선정된 이후 강릉시, 국토교통부 등과 유치조직위원회를 구성해 적극적인 유치 활동을 전개해 왔으며, 올해 7월 진행된 후보도시 현지실사에서 긴급차량 우선신호, 자율주행차 시범 운행, 미래형 자율주행 셔틀 등을 선보이며 현지실사단의 호평을 이끌어낸 바 있다.

이번 세계총회에서 LG유플러스는 강릉시와 함께 전시부스를 구성했으며, 렉스젠·바이다·서울로보틱스 등 유수의 ITS 전문기업과 함께 강릉시에 구축한 ▲스마트 교차로 ▲스마트 횡단보도 ▲주차장 혼잡예보 등 지능형 교통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스마트 교차로는 도심 내 주요 교차로에 교통관제 시스템을 설치해 구간별 차량 교통량과 대기 행렬, 차종별 통행 데이터를 수집하고 사고 발생을 감지하는 시스템으로, LG유플러스는 회전교차로가 특히 많은 강릉시의 지역적 특성을 고려해 라이다 센서를 활용한 회전교차로 안전지원시스템도 함께 구축했다.

또 LG유플러스는 교차로 주변에 도로전광표지(VMS)를 설치해 운전자가 여러 경로의 교통 현황을 한눈에 확인하고 우회도로를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스마트 횡단보도는 교통약자를 보호하기 위해 딥러닝 영상 인식 기반의 보행자 검지 시스템을 설치하고, 신호 연장과 경고음 제공을 통해 안전한 횡단을 가능케 하는 기술이다. 보행자 검지 시스템은 차량 운전자에게 보행자 여부를 미리 알려, 특히 우회전 구간과 같이 사고가 빈번히 발생하는 지역에서 사고를 예방한다.

주차장 혼잡예보 시스템은 강릉시에서 운영하는 공영주차장의 길목에 설치돼 운전자가 빈 주차공간을 찾아 헤매는 수고를 덜어준다. 운전자는 VMS를 통해 해당 공영주차장에서 주차가 가능한 위치와 잔여 주차공간 수 등을 확인할 수 있고, 주위의 다른 공영주차장 현황도 확인할 수 있어 원활한 주차 이용을 가능케 한다.

강종오 LG유플러스 스마트모빌리티사업담당(상무)은 “이번 ‘2026 ITS 세계총회’ 유치와 앞으로 진행될 ITS 고도화 사업을 통해 강릉시가 세계적인 중소도시형 첨단 모빌리티 선도도시로 발돋움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도시의 현실적인 교통문제 해결은 물론 미래 비전을 함께 만들어 나갈 수 있는 파트너로서 최선을 다하고, 중소기업의 해외진출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강릉시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이후 급증한 교통정체, 불법주차 등 교통문제 해결을 위해 ITS 기반구축사업을 개시했으며, LG유플러스 컨소시엄은 지난해 6월 강릉시 지능형교통체계 기반구축사업자로 최종 선정됐다. LG유플러스는 서울시 우선신호사업, 세종·광주 자율주행 규제자유특구 사업에 이어 국내 최대 규모인 강릉시 ITS 기반구축사업을 획득하면서 선도사업자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해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