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파이낸셜, ‘빠른정산’ 이용 소상공인 늘린다
상태바
네이버파이낸셜, ‘빠른정산’ 이용 소상공인 늘린다
  • 윤현기 기자
  • 승인 2022.09.19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스토어 빠른정산 유지 조건 완화…새 기준 적용 이후 수혜 사업자 9% 증가
빠른정산 누적 지급액 14조4000억…이용자 93% 영세·중소 사업자 해당

[데이터넷] 네이버파이낸셜(대표 박상진)이 결제일로부터 3일 만에 정산대금의 100%를 무료로 지급하는 ‘스마트스토어 빠른정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사업자를 더 확대했다. 빠른정산으로 지급된 대금 규모도 서비스가 정식 출시된 지 1년 8개월 만에 14조4000억원을 돌파했다.

19일 네이버파이낸셜은 빠른정산 서비스를 유지할 수 있는 요건을 ‘직전 월 총 주문건수 10건 이상 및 반품률 20% 미만’에서 ‘직전 3개월 총 주문건수 10건 이상 및 반품률 20% 미만’으로 완화했다고 밝혔다. 빠른정산을 이용하는 스마트스토어 사업자는 예상치 못하게 주문건수가 일시적으로 떨어지더라도 빠른 자금회전율을 안정적으로 유지할 수 있게 됐다.

새로운 요건이 적용되기 시작한 9월 이후, 빠른정산 서비스를 지속 이용하는 사업자는 지난 8월보다 약 9% 증가했으며, 이들의 93%는 연매출 30억원 미만의 영세·중소 사업자에 해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회사 측은 향후 기존보다 빠른정산 혜택을 유지하는 사업자 증가율이 매월 상승해 내년까지 기존 기준 대비 최대 16% 더 늘어나는 효과를 예상한다고 밝혔다.

‘빠른정산’은 글로벌에서 가장 빠른 무료 정산 서비스로, 네이버파이낸셜은 소상공인들이 대금 정산이 늦어 사업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정산주기를 단축시키고 이용 요건을 완화하는 등 서비스 개선을 거듭해왔다. 이에 힘입어 지난 8월까지 누적된 빠른정산 대금은 14조4000억원에 이르며, 이 중 66%인 9조5000억원은 영세·중소 사업자에게 지급됐다. 빠른정산 서비스를 경험한 소상공인은 8만여명이며, 이들의 약 93%는 영세·중소 사업자에 해당한다.

박상진 네이버파이낸셜 대표는 “‘빠른정산’은 네이버파이낸셜을 대표하는 혁신적 금융서비스이자 대표적인 소상공인 친화정책으로도 자리매김했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소상공인들이 자금회전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데이터와 기술, 그동안의 운영 노하우를 활용해 지속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