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신한은행·교보생명과 KAIST에 금융 DX 인재 양성과정 2기 개설
상태바
KT, 신한은행·교보생명과 KAIST에 금융 DX 인재 양성과정 2기 개설
  • 윤현기 기자
  • 승인 2022.09.16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이스트 교수진, 3개월간 각 사 임직원 대상 AI·빅데이터 교육
금융·ICT 분야 융합 프로젝트 수행…금융 DX 분야 전문 인력 양성 기대
2021년도에 카이스트에서 시행한 금융-IT 융합 AI·DX 산학 과정 1기 교육 모습

[데이터넷] KT(대표 구현모)는 신한은행, 교보생명그룹과 협력해 한국과학기술원(KAIST, 이하 카이스트) 경영대학에 개설한 ‘금융-IT 융합 AI·DX 산학 과정’ 2기 교육을 16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 산학 과정은 금융과 IT 각 영역에서 AI와 DX 전문성을 접목한 디지털 융합 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지난해 4월 처음 개설되어 1기 교육이 진행된 바 있으며, 올해 개설된 2기 과정에는 신한은행이 새롭게 합류하게 됐다.

16일부터 KT그룹, 신한은행, 교보생명그룹 소속의 임직원 총 42명이 교육생으로 참여해 ▲디지털 전환과 빅데이터 분석 ▲인공지능 기술과 비즈니스 활용 ▲디지털 혁신 전략과 로봇서비스 등을 주제로 총 11주간의 교육을 받게 된다.

이 교육은 카이스트 경영대학 교수진을 중심으로 AI 대학원 및 산업공학과 교수 등 국내 최고 수준의 교수진이 함께한다. 교육생들은 기업의 업무 프로세스, 고객 경험 제공 및 경영성과 창출 등 전 영역에 걸친 디지털 전환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빅데이터 기반의 가치 제고를 통해 디지털 경제를 이끌어갈 전략 및 비즈니스 애널리틱스 분야에 특화된 교육도 받게 된다.

진영심 KT 그룹인재개발실장 상무는 “지난해 다양한 기업이 함께하는 산학교육 과정을 통해 디지털 실무 인력을 확보하고 산업의 디지털 전환을 이끄는 데 많은 성과를 얻을 수 있었다”며 “이번 2기 과정을 통해서도 금융과 정보통신기술에 대한 임직원의 역량을 높이고, 각 분야가 융합해 시너지를 내며 디지털 생태계를 확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KT와 카이스트는 지난 2020년 2월 AI 원팀(AI One Team)을 함께 결성했다. AI 원팀은 국내 대표 산학연이 뜻을 모아 결성한 협력체다. 국내 인공지능 인재 양성과 산업 현장의 AI 적용 사례를 발굴 및 확산시키며 인공지능 1등 국가 실현에 앞장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