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티넷, 실용적 분석기술 탑재 ‘포티NDR’ 발표
상태바
포티넷, 실용적 분석기술 탑재 ‘포티NDR’ 발표
  • 김선애 기자
  • 승인 2022.09.14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셀프러닝 AI·머신러닝·고차원 분석으로 고급 사이버 캠페인 탐지
심층신경망 기술 결합 가상 보안 분석가 적용해 보안 업무 줄여

[데이터넷] 포티넷은 AI와 실용적인 분석 기술(Pragmatic Analytics)을 통해 사고 탐지·위협 대응 속도를 높이는 네트워크 위협 탐지 및 대응(NDR) 솔루션 ‘포티NDR’을 14일 발표했다.

포티NDR은 셀프러닝 AI, 머신러닝, 고차원 분석 기술을 통해 기업의 정상적인 네트워크 활동에 대한 정교한 기준을 세우고 사이버 캠페인을 탐지한다. IP·포트, 프로토콜·동작, 공격 대상, 패킷 크기, 트래픽 발생 위치, 디바이스 유형 등을 기준으로 프로파일링을 실행한다. 이를 통해 기업들은 일반적으로 알려진 위협 정보가 아닌, 전세계적으로 잘 알려진 위협이나 악성코드 구성요소 정보를 활용해 보안 침해 사고를 파악함으로써 조기에 위협 탐지할 수 있다.

▲포티NDR 아키텍처
▲포티NDR 아키텍처

심층신경망(Deep Neural Networks) 기술을 결합한 가상 보안 분석가(VSATM)가 적용돼 악성 트래픽에 이용된 소프트웨어 코드를 분석하고 그 확산 정도를 파악함으로써 보안 담당자의 업무 부담을 덜어준다.

VSATM는 IT·OT 기반 멀웨어를 식별하고 위협 범주로 분류할 수 있는 600만 개 이상의 지표가 사전학습 돼 있어 전체 멀웨어 이동 경로를 분석한다. 여러 변종 멀웨어 확산을 파악하고 최초 감염원인 페이션트 제로를 찾아낼 수 있다. VSATM는 암호화된 공격, 악성 웹 캠페인, 취약한 암호·프로토콜을 파악하고, 멀웨어 종류별로 분류할 수 있다.

개인 기기나 써드파티, IoT, OT 등 다양한 디바이스가 사용되는 최근 IT 환경에서 모든 엔드포인트에 EDR 에이전트를 설치할 수 없다. 포티NDR은 모든 디바이스에서 발생하는 위협 트래픽을 분석하기 위해 전용 네트워크 센서를 구축해 이와 같은 한계를 해결한다.

포티NDR은 포티넷 시큐리티 패브릭에 기본 통합되며, 발견된 위협에 대한 대응을 관리하고 침해 사고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써드파티 솔루션과의 API 통합을 지원한다. 또한 비정상적인 트래픽을 생성하는 디바이스 격리, API 프레임워크를 통해 써드파티 디바이스 실행, SOAR를 통한 조율된 보안 대응 절차 플레이북 구현 등을 자동화함으로써 대응 속도를 높인다.

포티OS를 통해 구동되는 업계 최고 성능의 사이버 보안 메시 플랫폼이자 통합 관리 프레임워크인 포티넷 보안 패브릭은 광범위한 가시성, 중요 보안요소 간 원활한 통합 및 상호 운용성, 세분화된 제어 및 자동화를 지원한다.

NDR·MDR·EDR·XDR 통합 포트폴리오 완성

포티넷은 포티NDR을 통해 MSSP 서비스를 위한 관리형 탐지 및 대응(MDR), 엔드포인트 탐지 및 대응(EDR), 확장된 탐지 및 대응(XDR) 솔루션을 포함한 기존의 포티넷 ‘탐지 및 대응 솔루션 포트폴리오’를 강화했다.

포티가드 MDR 서비스는 단일 IT·보안 팀을 보유한 소규모 조직이나 첫번째 단계의 보안 경보를 모니터링하고 분류하는 작업을 이관하려는 대규모 조직에게는 MDR이 최적의 옵션이다. MDR 은 특별한 전문지식 없이도 효과적으로 실행할 수 있는 보안 모니터링 기능을 제공한다.

포티EDR은 소규모 전담 보안 팀을 보유한 중소·중견기업에게 적합하다. EDR은 엔드포인트에서 랜섬웨어 활동의 징후를 파악하는데 필요한 심도 깊은 호스트 레벨의 분석을 제공한다.

포티NDR은 이미 EDR을 구축한 강력한 보안 팀 또는 대기업의 경우, 위협 탐지 범위를 손쉽게 확대하는데 최적의 옵션을 제공한다. NDR을 통해 기업들은 네트워크 세그먼트나 전체 조직을 대상으로 하는 광범위한 분석과 이상징후 탐지 능력을 추가할 수 있고, 에이전트리스 디바이스(IoT 또는 관리되지 않는 디바이스) 활동에 대한 인사이트를 확보할 수 있으며, 운영 시스템 중단없이 빠른 시스템 구축이 가능하다.

포티넷의 여러 보안 제어 기능을 구축한 기업의 경우, XDR이 최적의 옵션이다. XDR은 탐지 분석 큐레이션, AI 기반 경보 조사 및 사고 대응 자동화를 제공한다.

존 매디슨(John Maddison) 포티넷 제품 총괄 선임 부사장은 “포티NDR을 통해 포티넷 보안 패브릭에 강력한 NDR 솔루션이 추가됐다. 악성코드 탐지에 특화된 머신 러닝 기술, 딥 러닝, 실용적인 분석기술, 고급 AI를 기반으로 하는 포티NDR은 비정상적인 네트워크 활동을 자동 감지하고 이에 대응해 보안 사고를 신속하게 차단한다. 포티넷의 탐지 및 대응 솔루션 포트폴리오는 포티넷 시큐리티 패브릭에 기본 통합돼 대응을 관리하고, 보안 팀이 ‘사후 대응’에서 ‘사전 보안 태세’로 전환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