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시맨틱스 ‘닥터콜’, 재외국민 대상 비대면 진료 임시허가 연장 승인
상태바
라이프시맨틱스 ‘닥터콜’, 재외국민 대상 비대면 진료 임시허가 연장 승인
  • 강석오 기자
  • 승인 2022.08.03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팬데믹 상황 재외국민 의료 사각지대 해소 기여
국내 대표 비대면 진료 플랫폼으로 성장 위해 역량 강화·서비스 고도화 집중”

[데이터넷] 디지털헬스 전문기업 라이프시맨틱스(대표 송승재)는 재외국민 대상 비대면 진료 사업의 산업통상자원부 규제샌드박스 임시허가 연장 승인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라이프시맨틱스의 비대면 진료 플랫폼 닥터콜(Dr.Call)은 2020년 6월 대한상공회의소 민간 규제샌드박스 1호로 재외국민 대상 비대면 진료 서비스 임시허가를 받았으며, 이번 연장을 통해 2024년 9월까지 관련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연장 심사는 사업실적 결과 등을 포함한 사업 실시 계획 이행 현황과 안전사고 및 손해배상 발생 여부, 보험기간 연장 및 손해배상 변경 계획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승인됐다. 라이프시맨틱스의 비대면 진료 플랫폼 닥터콜은 규제 샌드박스 제도 내에서 안전성이 검증된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함과 동시에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재외국민의 의료 사각지대 해소에 기여했다는 점을 높게 평가받았다.

닥터콜을 통한 재외국민 진료건수도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 7월 기준 이용자수는 전년 동기 대비 185%나 상승했다. 

라이프시맨틱스는 닥터콜의 규제샌드박스 임시 허가 연장 기간 동안 기존에 축적된 데이터와 개선방안을 적극 반영해 해외 주재원과 유학생 중심이었던 서비스를 보다 다양한 범위로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라이프시맨틱스 관계자는 “규제 샌드박스 기간이 연장됨에 따라 재외국민들에게 서비스 중단 위험없이 안정적으로 닥터콜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비대면 진료 플랫폼으로 성장하기 위해 역량 강화와 서비스 고도화에 집중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라이프시맨틱스는 지난 2월 메타케이 인텔리전스와 비대면 진료 사업 분야 업무 제휴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한 바 있다. 해당 협약을 통해 라이프시맨틱스는 미국에 거주하는 약 250만명의 한인상인 및 미주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 회원들에게 비대면 진료 플랫폼 닥터콜을 단독 서비스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