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론, 프리미엄 공간 음향 서비스 ‘돌비 애트모스 뮤직’ 론칭
상태바
멜론, 프리미엄 공간 음향 서비스 ‘돌비 애트모스 뮤직’ 론칭
  • 윤현기 기자
  • 승인 2022.07.26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계 최고 수준 공간 음향 기술로 프리미엄 엔터테인먼트 경험 선사
해당 음원에 ‘Dolby Atmos’ 마크 표시…전용관·멜론DJ 통해 플레이리스트 공개

[데이터넷] 카카오엔터테인먼트(대표 이진수·김성수)의 뮤직플랫폼 멜론(Melon)은 글로벌 영상·음향 엔터테인먼트 선도 기업 돌비 래버러토리스의 ‘돌비 애트모스 뮤직(Dolby Atmos Music)’ 서비스를 론칭한다고 26일 밝혔다.

‘돌비 애트모스 뮤직’은 다차원의 음악적 파노라마를 구현하는 돌비 애트모스 기술을 통해 마치 음악이 온몸을 감싸는 듯한 혁신적인 공간 음향 경험을 선사한다. 기존에 좌우 채널에서만 나오던 사운드의 한계를 넘어 공간을 유영하는 악기의 선율과 가수의 미세한 호흡, 풍부한 멜로디의 파동까지 각각의 사운드를 완벽하게 배치해 앞뒤 및 좌우, 머리 위까지 모든 방향에서 자유롭게 구현한다. 이를 통해 그 어떤 기술보다 음악을 선명하고 깊이 있게 전달해 청취자에게 완벽한 몰입과 특별한 감동을 선사한다.

멜론은 안드로이드 앱과 iOS 앱 모두 최신버전을 통해 ‘돌비 애트모스 뮤직’을 지원한다. 멜론 유료회원이라면 누구나 추가적인 비용 지출 없이 기존의 모든 스트리밍 이용권을 통해 ‘돌비 애트모스 뮤직’을 이용할 수 있다.

단, 앱을 구동하는 디바이스가 ‘돌비 애트모스 뮤직’을 지원하는 모델이어야 한다. 애플의 iOS 스마트폰은 2019년 하반기 출시된 아이폰11 모델부터, 안드로이드의 삼성 갤럭시는 2017년 3월 출시된 S8 모델부터 ‘돌비 애트모스 뮤직’을 지원 중이다.

‘돌비 애트모스 뮤직’을 지원하는 음원은 곡 상세정보 페이지에 ‘Dolby Atmos’ 마크가 표시된다. 또 돌비 애트모스 전용관이 개설돼 멜론 앱 내 돋보기 모양의 ‘나에게 맞춘 탐색’ 탭을 누르면 나오는 ‘서비스 바로가기’를 통해 진입할 수 있다.

돌비 애트모스 전용관과 휴먼 큐레이션 서비스 ‘멜론DJ’의 ‘돌비 애트모스’ 계정에서 플레이리스트를 제공해 손쉽게 해당 음원들을 감상해볼 수 있다.

한편, 멜론은 2013년부터 국내 최초로 모바일 디바이스에서 초고음질 플랙(FLAC: Free lossless audio codec) 음원도 제공 중이다. 원음 그대로 손실 없이 제작된 CD급(FLAC 16bit), 마스터링급(FLAC 24bit)의 무손실 음원 제공을 통해 디지털 음원의 청음 수준을 끌어올린 바 있다.

송유경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멜론전략그룹장은 “멜론의 ‘돌비 애트모스 뮤직’ 서비스를 통해 아티스트의 음악적 메시지가 팬들에게 더욱 완벽하게 전달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No.1 뮤직플랫폼으로서 음악의 가치를 드높이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이상호 돌비 래버러토리스 코리아 사업 총괄은 “국내 1위 뮤직플랫폼 멜론과 함께 보다 많은 고객들에게 돌비 애트모스 뮤직이 선사하는 프리미엄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확대할 수 있어 매우 의미 있게 생각한다”라며 “앞으로도 고객들이 멜론에서 돌비 애트모스의 차별화된 공간 음향과 몰입 경험을 즐길 수 있도록 협업을 지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