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라클, 신약 개발 기업 스탠다임에 OCI 제공
상태바
오라클, 신약 개발 기업 스탠다임에 OCI 제공
  • 윤현기 기자
  • 승인 2022.07.26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OCI 기반 HPC로 더욱 신속하게 고성능 AI·ML 워크로드 처리…신약 물질 발굴 가속 기대

[데이터넷] 오라클은 인공지능(AI) 신약 개발 기업 스탠다임(대표 윤소정·김진한)이 고성능 IT 인프라 환경 구축을 위해 오라클 클라우드 인프라스트럭처(OCI)를 도입했다고 26일 밝혔다.

스탠다임은 OCI를 기반으로 고성능 컴퓨팅(HPC)을 실행 및 운영할 수 있는 인프라를 갖춰 기존보다 더욱 신속하게 대량의 워크로드를 처리함으로써 신약 물질 발굴 속도를 높이고 IT 인프라 비용을 절감할 계획이다.

스탠다임(Standigm)은 AI를 활용해 다양한 가설을 신속하게 탐색하고 예측함으로써 신약 개발 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시키고 있는 AI 기반 신약 개발 기업이다. AI를 기반으로 신약 후보물질 개발을 위한 표준화된 워크플로우를 구축했고, 이를 기반으로 생산성을 극대화시켜 수개월 내에 최대한 많은 수의 후보물질을 개발하는 비즈니스 모델을 실행하고 있다.

현재 국내외 유수 제약회사 및 연구기관들과의 공동 연구와 자체 연구를 통해 수십여 개의 신약 후보물질 개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스탠다임은 컴퓨팅 자원에 지속적인 투자를 진행해 왔으며, 그 일환으로 자체 인터넷데이터센터(IDC)를 운영해왔다. 최근 스탠다임은 글로벌 사업 확장에 따라 추가적인 고성능 IT 인프라를 구축하기 위해 클라우드 방식을 도입하기로 결정했으며, 최종적으로 오라클의 OCI를 선택했다.

OCI를 채택한 이유로 스탠다임은 ▲탁월한 성능 ▲적극적인 기술 지원 ▲합리적이고 예측 가능한 비용의 세 가지를 들었다. 스탠다임이 도입한 오라클의 HPC클라우드는 클라우드의 탄력성과 온프레미스 솔루션의 성능을 활용해 수만 개의 코어를 동시에 확장할 수 있는 수요에 맞춤화된 가용성을 제공한다.

스탠다임은 이번 OCI 기반 HPC 운영을 계기로 고성능 AI·ML 워크로드를 실행함으로써 신약물질 발굴 속도와 사업 효율성을 동시에 높인다는 계획이다. 특히 온프레미스 IDC는 메인 클러스터 환경으로 사용하고, 분석 업무는 클라우드 기반의 클러스터 환경에서 운영함으로써 최적화된 워크로드 관리를 구현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또한 이와 같은 클라우드 서비스 환경을 통해 풍부한 파트너 생태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스탠다임 합성연구소장 김한조 박사(Ph.D)는 “인공지능 기반 바이오 분야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는 스탠다임과 오라클 OCI의 업계 선도적 역량과 기술적 성능이 함께 시너지를 내어 향후 더욱 놀라운 성과를 이룰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며 “이를 발판 삼아 향후 스탠다임의 핵심 플랫폼을 확장해 나가며 엔지니어 역량을 더욱 성장시켜 신약 발굴 기간을 더욱 단축하고, 글로벌 시장에서 핵심 서비스 역량을 강화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김용대 한국오라클 ISV클라우드 사업부 상무는 “오라클은 베어메탈 인프라스트럭처와 초저지연 RDMA 네트워킹을 기반으로 강력한 성능을 갖춘 독보적인 HPC 컴퓨팅 클라우드 포트폴리오를 제공해왔다”며 “바이오테크의 혁신 기업인 스탠다임이 OCI 기반의 HPC를 도입해 IT 환경을 더욱 고도화할 수 있게 되어 기쁘고 이를 기반으로 스탠다임이 보여줄 성과가 기대된다. 오라클은 스탠다임과 같은 혁신 기업들이 HPC와 같은 IT 환경을 특별한 수단이 아닌 공기나 물처럼 편리하게 쓸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이어갈 것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